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파주넷의 다양한 정보를 SNS통해 공유하세요

경기뉴스 | 정치/경제 | 행정/지역 | 사건/사고 | 인물/칼럼 | 교육/문화/체육 | 사회/생활
경기뉴스    |  파주뉴스  | 경기뉴스
도, 탄소인지예산 도입 용역 실시 중. 내년 예산에 본격 도입 추진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작성자 파주넷 작성일 21-03-05 09:40
 

2021+경기도+예산+편성에+반영한+탄소영향평가+결과.jpg

 

경기도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탄소인지예산제 도입을 추진 중인 가운데 2022년 본예산부터 관련제도를 확대 시행한다.


탄소인지예산제도는 예산이 투입되는 각종 정책을 추진할 때 탄소감축에 미치는 효과를 평가해 이를 예산 편성과 집행에 반영하는 제도다. 


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1월 탄소인지예산 도입 관련 용역을 시작해 연구가 진행 중이며, 오는 9월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도는 용역을 통해 재정 투자가 탄소 감축에 미치는 영향을 계량화 할 수 있는 분석 틀을 마련할 계획으로 제도 정착을 위해 조례 제정도 하반기 중 추진할 방침이다.


용역 내용은 ▲온실가스 배출 및 감축 영향사업 분류기준 마련 ▲탄소영향 반영을 위한 예산서 및 평가지표 개발 ▲평가결과 활용방안 등이다.


앞서 도는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지난해 2021년 본예산 편성을 하면서 10억 원 이상 예산이 필요한 63개 사업을 선정해 탄소영향 평가를 시범 실시했다.
그 결과 이미 착공하거나 안전상의 이유로 반영을 못한 10개 사업을 제외한 53개 사업 가운데 온실가스 감축량 계량이 가능한 26개 사업에서 1만8,419t(CO2eq)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것으로 예측됐다.


분야별로는 건축 11개 사업 8,416t, 에너지ㆍ산업 8개 사업 4,422t, 교통 3개 사업 4,007t, 축산 1개 사업 3.6t, 산림ㆍ공원 3개 사업 1,570t이다.


이는 소나무 약 2백7십만 그루를 심은 효과와 같은 온실가스 감축량으로 계량화가 어려운 사업까지 고려하면 실제 감축효과는 더 클 것으로 도는 전망하고 있다.


김경섭 경기도 기후에너지정책과장은 “탄소인지예산 도입은 파리협정 목표 이행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공공부문의 온실가스 감축 인식 제고와 선도적 정책추진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며 “용역 결과를 토대로 조례를 제정하는 등 탄소인지예산이 실효성있는 정책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미지 출처 : 경기도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파주뉴스의 최신글
  파주양봉영농조합법인 사랑의 이웃돕기 후원
  파주시 탄현면 새마을회, 사랑의 햇김치 담그기
  파주시, 취약계층을 위한 ‘알짜기부 건강한 식…
  파주시, 자살 예방을 위한 생명 사랑 웰컴키트…
  문산역에서 책 빌려 볼까?
  파주시 성평등기금 지원 사업 선정
  파주시, 올해 경로당 환경개선 2차 추진
  파주시, 2021년 대학생 진로지원단 온라인 …
  파주시, 5월 10일부터 저소득 위기가구 한시…
  도 보건환경연구원, 5월부터 공장폐수 유입지역…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기사제보   |    오시는길
  • 파주넷 |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독서울1길 21
    제보광고문의 031-954-8601,8602 | 팩스 : 031-954-8603 | E-mail : pajunet@bless.kr
    인터넷신문 등록일 2020-01-15 | 등록번호 경기,아52454 | 발행인:김종선 | 편집인:김종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종선
    Copyright© 2020~2021 파주넷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취재요청
    광고
    제휴문의
    청소년 보호
    상담자
    지정 및 공개
    
    031-954-8601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